지식나눔

담당자

(042) 869-1698

이슈토론

과학기술 및 사회적 이슈에 대한 코센회원들의 열띤 토론의 장입니다.

기후변화 : 인간의 산물인가? 자연의 흐름인가?

올여름 세계를 덮친 기후 이변에 사람들의 관심이 어느 때보다도 과학계로 쏠리고 있습니다.

 

기후변화는 인간의 활동에 의한 지구 온난화로 발생했을 가능성이 90% 이상인 만큼 과학기술에서 그 해법을 찾을 수 있을 거라는 기대 때문입니다.

 

전 세계 국가들은 기후변화의 주요 원인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머리를 맞대고 있는 상황입니다. 지난 2015196개국은 파리기후변화협약(이하 파리협약)을 체결, 21세기 말까지 산업화 이전 대비 지구 평균 온도가 1.5이상 상승하지 않게 하자는 목표를 정했습니다.

 

한국도 파리협정 당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2030년 온실가스 배출량의 37%로 제출, 유엔과 선진국의 권고에 따라 40%로 올렸습니다.

 

그러나 최근 미국 워싱턴대학교 대기과학과 연구진은 파리협정 목표를 달성할 가능성은 단 0.1%에 불과하다는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99.9% 확률로 목표 달성에 실패할 것이라는 이야기입니다.

 

또 연구진은 지구 평균 온도 상승이 2050년에 2를 웃돌 수 있다고 예측했습니다. 2는 기후 재앙으로부터 인류를 지킬 수 있는 마지노선으로, 지구는 치명적인 기후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한편 일부에서는 기후변화는 자연현상이 주원인이며 정치적으로 과장됐다고 주장하기도 합니다. 인간의 활동이 지구 온난화에 한 요인이 될 수는 있지만, 이는 지극히 미미해, 이산화탄소 배출량 중 단 3%만이 인간이 배출한 것이라고 말합니다. 태양의 활동, 지구의 궤도, 해류 등 거대한 자연적 요소를 배제하고 인간 활동의 영향만 부각하는 것은 과장이라는 것입니다.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지요?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해 기후변화를 한발 늦출 수 있을까요? 그렇다면 어떤 과학기술이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데 이바지할 수 있을까요?

 

반대로, 온실가스 감축은 힘든 목표에 불과할까요? 아니면 기후변화는 자연현상이니 자연의 흐름에 맡겨야 할까요?

Poll 간편설문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해 기후변화를 한발 늦출 수 있을까요?

13 명 참여 2022.09.08 ~ 2022.10.08

총 참여인원 : 13 명

파리협정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

54%

파리협정 목표를 달성할 수 없다

46%
과학자들의 집단 지성이야기
KOSEN 이슈토론에 의견을 작성해 보세요.
의견 2
  • 모든 산업에서 탄소중립으로 CO2저감과 환경의식 고취 필요

    좋아요
    기후변화의 요인에는 여러가지가 있으나,  지구에서 자연환경을 파괴하는 가장 큰 요소는 우리 인간들의  소비와 생활 행태라고도  할 수 있지 않을 까요?  늦었지만 지금 부터서라도  소비재의 재 순환 사용과   지구를 파괴하지 않는 소재의 활용과  소비자의 자연환경  의식을 고취한다면  지속가능한 성장과 지구환경의 기후 변화에  순응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기후변화의 요인에는 여러가지가 있으나,  지구에서 자연환경을 파괴하는 가장 큰 요소는 우리 인간들의  소비와 생활 행태라고도  할 수 있지 않을 까요?  늦었지만 지금 부터서라도  소비재의 재 순환 사용과   지구를 파괴하지 않는 소재의 활용과  소비자의 자연환경  의식을 고취한다면  지속가능한 성장과 지구환경의 기후 변화에  순응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

    비공개 댓글
  • 기간안에 달성은 힘들지 않을까요?

    좋아요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에너지 소비량을 감당할 수 있을까? 라는 의문이 듭니다.

    결국 그린택소노미에 원자력이 포함되었듯, 친환경 에너지들로만 에너지 소비량을 감당하는 것은 쉽지 않은 듯 합니다.

    그렇다면 다른 친환경 에너지들이 지금의 에너지 생산 효율을 대체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인데,

    과연 친환경 에너지 기술들이 우리가 목표하는 기간 안에 그만큼 에너지 효율을 가진 기술로 활용이 될 수 있을까요??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에너지 소비량을 감당할 수 있을까? 라는 의문이 듭니다.

    결국 그린택소노미에 원자력이 포함되었듯, 친환경 에너지들로만 에너지 소비량을 감당하는 것은 쉽지 않은 듯 합니다.

    그렇다면 다른 친환경 에너지들이 지금의 에너지 생산 효율을 대체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인데,

    과연 친환경 에너지 기술들이 우리가 목표하는 기간 안에 그만큼 에너지 효율을 가진 기술로 활용이 될 수 있을까요??

    손지훈 (htlaz) 2022-09-24

    의견에 100% 공감합니다.신재생에너지만으로는 절대 목표 불가라고 저 개인적인 의견도 더하겠습니다.
    관리에 최선을 다하는 원전발전으로 계속 더해 나가야지 목표보다 늦을 수는 있겠지만 빠른 회복에 일조하겠고
    무엇보다 문재인정부의 어이없는 탈원전으로 거의 중국으로 뺐겨버린 인적자원 회복이 요원한 게 원망스럽습니다.

    게시

    비공개 댓글